2019 부산국제영화제 스누피가 선택한 영화 베스트 10 (2)

고기집하면 간판할고 0 155

총 10편의 영화와 이미지가 한 게시글에 도저히 올라가지 않아서 

아래 게시글에 올라가지 않은 두 편을 추가로 다시 씁니다. 





02. 결혼 이야기ㅣ2019ㅣ노아 바움백ㅣ미국

올해 부산영화제 중 가장 즐거운 영화적 체험이었다. 137분 동안 정신없이 몰입해서 영화를 봤다. 노아 바움백은 <결혼 이야기>로 자신이 우디 앨런의 적자임을 선언했다. 이견이 없다. 다만, 조금 덜 냉소적이고 그나마 약간의 인간적 온기가 도는 우디 앨런이랄까? 결혼을 소재로 한 영화에 관한 한 노아 바움백은 <장미의 전쟁>의 경계를 뛰어넘었고, 잉마르 베르히만의 냉철한 우아와 우디 앨런의 건조한 냉소를 이종교배하는데 성공한 듯 보인다. 스칼렛 요한슨의 연기도 놀라웠지만, 아담 드라이버는 이 영화를 통해 만개했다. 관객들은 웃고, 울고, 마음 아파하며 영화에 몰입했다. 인물들의 감정이 완전 연소된 이야기의 끝에서 다시 짙고 긴 여운을 만나는 일은 신비로웠다. 언제나 나사 하나가 빠진 듯했던 넷플릭스 제작 영화의 놀라운 성취.


d0e2f93d7e3dcb073c9797efc51a8800_1571305201_4675.jpg

 





01. 성체축일ㅣ2019ㅣ얀 코마사ㅣ폴란드

아무 기대 없이 극장에 들어 섰다가 엄청난 충격에 휩싸인 채 극장을 나섰다. 우연히 얻어걸린 작품이었기에(내가 고른 영화가 아니라 부산에서 이 영화를 볼 예정이라는 Umma55 님을 만나기 위해 선택했던 영화. 좋은 영화를 만나게 해주신 Umma55 님에게 깊은 감사!) 감회가 남달랐다. 영화 <뮬라의 딸>을 들고 부산을 찾은 하산 솔주 감독은 <성체축일>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서 아쉽다는 평을 하셨다지만, 오히려 나는 그 점(격식을 깨고 폭발하는 감정의 에너지) 때문에 이 영화가 좋았다. 양파의 속처럼 겹겹이 쌓인 진실 속에서 종교, 구원, 위선, 용서에 대한 파격적 물음을 던지는 이 폴란드 영화는 서구 역사와 문화의 토대가 된 기독교 신앙이 어떤 구원과 속죄의 길을 찾아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한다. 소년원을 갓 출소한 비행 청소년 다니엘(바르토스 비엘레니아)이 우연찮게 작은 마을에서 신부 행세를 하며 벌어지는 대속 행위는 머리로만 하는 관념적 고민에서 그치지 않고 그 정념을 육신의 고통으로 육화시키려는 처절한 몸부림이 된다. 연출, 연기, 촬영, 편집, 음악, 모두 깊이가 있고 생동감이 넘쳐서 좋았다. 1990년대 후반, 폭발하던 한국 영화의 르네상스, 그 날 것의 느낌을 다시 보는 것 같았다.



d0e2f93d7e3dcb073c9797efc51a8800_1571305225_0797.jpg

 



그 외 후보작들 (가나다순) :

글로리아 먼디ㅣ2019ㅣ로베르 게디기앙ㅣ프랑스

마르게와 엄마ㅣ2019ㅣ모흐센 마흐말바프ㅣ이탈리아

새터데이 애프터눈ㅣ2019ㅣ모스토파 사르와르 파루키ㅣ방글라데시

증인ㅣ1969ㅣ피테르 바쵸ㅣ헝가리

패밀리 로맨스ㅣ2019ㅣ베르너 헤어조크ㅣ미국



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0 Comments

Categor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