두 영화의 포스터를 비교해보세요.

가가양 0 87

갑자기 씨네스트 게시판에 리처드 플레이셔 감독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더니 토머스 모어님이 <만딩고> 자막을 올려주셨습니다.

이 영화는 국내 개봉 된 리처드 플레이셔 감독의 영화 중 <코난>, <레드 소냐>와 더불어 잘 알려진 영화지요.


<만딩고>의 원작은 1957년, 당시 65세 카일 언스토트가 처음 쓴 소설입니다.

1830년대 앨라배마주의 (가상의 지명인) 팰콘허스트에서 흑인 노예를 교배(?)를 시켜 매매하는 맥스웰 가문에서 전개되는 다른 인종간의 섹스, 섀도매조키즘, 근친상간, 영아 살해 등이 이 소설의 내용입니다.

센세이셔널한 묘사로 이어지는 선정적 소설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작품이 베스트셀러가 되자 시리즈화 되어서 <드럼>, <팰콘허스트>와 같은 작품이 나왔지요.그 중 <만딩고>와 <드럼>은 영화로 만들어집니다(세편의 소설은 모두 국내에 번역되었지만 지금은 구할 수가 없습니다. <팰콘허스트>는 영화평론가 정영일씨의 번역입니다).



재미난 것은 카일 언스토트는 <바람과 함께 사라지다>의 마가렛 미첼과 대척점에 있다는 점입니다.

언스토트가 1887년생, 마가렛 미첼이 1900년생이니 언스토트가 세 살 많습니다.

언스토트가 미국 중서부의 일리노이주 태생이지만 소설의 무대가 미국 남동부의 앨라배마주이듯이 미첼의 소설 속 공간 또한 남동부의 조지아 주 아틀랜타입니다. 그녀가 태어나 자란 곳이기도 하죠.

두 사람 다 첫 소설로 돌풍을 일으켰다는 점도 공통점입니다.


하지만 1936년에 발표된 <바람과 함께 사라지다>는 남부인인 작가의 한계가 그대로 드러난 작품입니다.

남부 대농장주의 귀족적 생활을 낭만적으로 묘사한 이 작품은 노스탤지어에 빠져 정작 그 시기의 등장 인물들의 생활이 노예 착취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점을 간과하고 있지요.



감독 리처드 플레이셔는 백인 중심주의에 빠져 있는 <바람과 함께 사라지다>를 정면 공격하고 있습니다.

영화 포스터를 보면 <만딩고>가 <바람과 함께 사라지다>를 패러디하고 있음을 쉽게 눈치 챌 수 있습니다.

<바람과 함께 사라지다>가 애틀란타의 화재를 배경으로 스칼렛 오하라와 레드 버틀러가 껴안고 있다면, <만딩고> 역시 화염과 같은 붉은 색을 배경으로 인종이 다른 두 커플이 포옹을 하고 있습니다.

게다가 하단부는 노예를 린치하는 장면을 넣어서 노예제도를 비판하고 있지요.

이 부분을 알고 보시면 더 재밌게 영화를 감상하실 수 있을 겁니다.



 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0 Comments

미분류
인맥이란?
일상의설레임 0 105 2019.12.06
GND건데 펌
Category